Ariana Grande – My Everything (2014)

Ariana Grande - my everything

데뷔 앨범 [Yours Truly](2013)후 1년만에 2014년 두 번째 정규 앨범 [My Everything]으로 돌아온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는 전작의 음악 스타일에서 조금 방향을 틀었다.

일단 이번 앨범에서 그란데 그녀에게 ‘90년대 감수성’을 불어 넣었던 베이비페이스 대신 맥스 마틴(Max Martin), 라이언 테더(Ryan Tedder), 데이빗 게타(David Guetta), 쉘백(Shellback) 등 최신 트렌드와 가까운 프로듀서/작곡가들을 파트너로 택했다. 덕분에 전작에서 넘실대던 베이비페이스 특유의 부드럽고 달콤한 90년대 알엔비는 한발 뒤로 물러났고, 대신 소위 ‘EDM’이라고 불리는 최신 전자댄스음악과 더불어 역시 요즘 스타일 힙합과 알엔비의 요소가 전면에 나서고 있다.

또한 이기 아젤리아(Iggy Azelea), 인기 DJ들인 제드(Zedd)와 캐시미어 캣(Cashmere Cat), 신인 알엔비 뮤지션 위켄드(The Weekend) 등의 이름을 통해 아리아나가 이번 앨범을 통해 최신 트렌드를 전면에 내세우기로 단단히 마음먹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빌보드 싱글 차트 2위까지 오른 히트곡인 “Problem”을 비롯, “Break Free”나 “Love Me Harder”, “Hands on Me”등이 바로 이러한 경향을 반영하는 곡들이다.

그러나 이러한 방향 전환 속에서도 그녀는 90년대 느낌의 복고적인 감각을 완전히 폐기처분하지는 않았다. 넘실대는 전자음악비트나 요즘 방식의 알엔비/힙합 리듬 속에서도 그녀의 보컬은 종종 초기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를 연상시키는 단순함과 달콤함의 미학을 선보이고 있으며, 노래들의 멜로디 라인 역시 친숙함과 매끄러움을 강조하는 90년대 알엔비 특유의 성향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다. “One Last Time”, “Be My Baby” 등이 이러한 스타일의 곡인데, 특히 “Be My Baby”는 ‘90년대 알엔비에 요즘 식으로 손을 대면 이런 느낌의 곡이 나오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복고와 트렌드 사이에서 절묘하게 균형을 잡고 있는 곡이다.

10대 청소년 배우 출신이자 이제 겨우 두 번째 정규 앨범을 발매하는 갓 스무 살이 넘은 풋내기임에도 불구하고 아리아나가 보여주는 음악적 능력과 영리함은 상당한 수준이다. 이 시대의 디바라고 할 수 있는 케이티 페리(Katy Perry)나 리한나(Rihanna), 혹은 경력의 흐름 측면에서 비슷한 길을 걸어온 마일리 사이러스(Miley Cyrus) 등과 비교하면 아리아나는 비교적 정석적인 방식으로 음악적인 발전을 이루며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 듯 보인다. 복고와 세련미를 다 잡아내고 있는 아리아나가 자신에게 조금 부족한 ‘음악적 깊이’를 갖추는 날, 그녀는 2010년대의 디바로 확실히 자리 잡을 수 있을 것 같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