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Alternative Rock

[11/10~16] 공연안내: WHERE’S THE SHOW? – 금주엔 뭘 볼까?

1. Limp Bizkit Live in Seoul

일시: 2014.11.12(수) 오후 8시
장소: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티켓: 스탠딩 121,000원 (예매 링크)

edit-141014_LimpBizkit_Poster90년대 헤비메탈이 하드코어와 힙합 같은 동시대 음악과 결합하며 탄생된 ‘뉴 메탈’의 대표 밴드이자, 관객과의 호흡을 가장 잘 이끌어내는 뮤지션으로도 유명한 림프 비즈킷이 5년 만에 11월 12일(수)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내한공연을 갖는다. 이들은 전 세계적으로 통산 3,500만장 이상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함과 더불어 그래미 어워드 3회 노미네이트를 포함,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 2회 수상 및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1회 수상과 여러 시상식에서의 수상 경력을 갖고 있는 뉴 메탈의 선두 주자이다. 또한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에 이들을 따르는 500만 명 이상의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역대 가장 인기 많은 록 밴드 중 하나이기도 하다. 관객을 하나로 들썩이게 할 가슴 터질 것 같은 림프 비즈킷만의 퍼포먼스와 관객들과의 떼창. 메탈 장르 자체가 힘을 잃어가고 있는 현 음악 시장에서 자신들만의 뚜렷한 정체성을 가지고 있는 자유롭고 거짓 없는 사운드. 2009년 이후 5년 만의 단독 공연, 바로 눈앞에서 펼쳐지는 그 흥분을 위해 지금부터 시동을 걸어두는 것이 좋다.

계속 읽기 [11/10~16] 공연안내: WHERE’S THE SHOW? – 금주엔 뭘 볼까?

응답하라 90년대(1): Grunge & Alternative

최근 국내 문화산업계에서 눈에 띄는 흐름 중 하나가 바로 ’90년대 스타일의 부활’이며, 그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바로 ’90년대 음악에 대한 재조명’이다. 이미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90년대 인기를 얻었던 가요들이 새롭게 조명받았으며, 90년대를 빛냈던 스타들이 다시 음악계로 돌아오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에 필자는 90년대를 빛낸 영미대중음악 음반들을 주제별로 10장씩 선정하는 코너를 기획하였다. 그 시리즈의 첫 번째 순서는 바로 ‘그런지Grunge와 얼터너티브Alternative’ 음악을 대표하는 음반 10선이다.

1. Alice in Chains – Dirt (1992)

: 온 몸을 전율케하는 짜릿한 음악과 지루하기 짝이 없는 음악들 사이의 아찔한 롤러코스터. 첫 곡과 마지막 곡의 엄청난 존재감이 인상적이다.

2. Beck – Mellow Gold (1994)

: “I’m a Loser Baby / So Why Don’t You Kill Me” 90년대를 대표하는 천재 하이브리드 뮤지션의 범상치 않은 데뷔작.

3. Green Day – Dookie (1994)

: 거침없이 달리는 멜로딕 펑크(melodic punk) 음악. 이때만 해도 이들이 이렇게 오랫동안 살아 남아 거물이 될 줄은 몰랐다.

4. Nine Inch Nails – Broken[EP] (1992)

: 폭발적인 분노와 열정, 그리고 차갑고 파괴적인 냉정함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음반.

5. Nirvana – Nevermind (1991)

: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할까? 90년대의 시작을 알린 음반이자 영미대중음악계의 지각변동을 이끌었던 역사적인 작품.


6. Pearl Jam – Ten (1991)

: 최근 회춘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그런지 최후의 생존자 펄 잼의 데뷔작. 그 대단한 ‘Nevermind’보다 더 많이 팔린 록음반이다.

7. Reality Bites OST (1994)

: 90년대 음악만 담긴 음반은 아니지만, ‘90년대의 얼터너티브 음악이란 무엇인가?’를 단 한 장으로 압축해서 보여주는 모음집이다.

8. Red Hot Chili Peppers – Blood Sugar Sex Magik (1991)

: 시대를 잘못 만났던 80년대 밴드가 90년대에 드디어 만개하다. 록, 랩, 펑크(funk), 팝의 재기 넘치는 결합.

9. Smashing Pumpkins – Siamese Dream (1993)

: 완벽주의자의 광기와 순수한 소년 감수성이 묘하게 뒤섞인 역작. 거친 기타 사운드 뒤에 숨어 있는 달콤한 감성이 인상적인 작품.

10. Soundgarden – Superunknown (1994)

: 70년대 하드록과 80년대 헤비메탈이 90년대 그런지 음악의 옷을 입고 나타나다. 사운드가든 최고의 작품.

※ 10 Honorable Mentions (Top 10에는 없으나 이 흐름을 대표하는 다른 10개의 작품. 역시 ABC 순).

: Bush – Sixteen Stone (1994)
: Collective Soul – Collective Soul (1995)
: Lemonheads – Come on Feel the Lemonheads (1993)
: Nirvana – In Utero (1993)
: Offspring – Smash (1994)
: Pavement – Slanted and Enchanted (1992)
: Pearl Jam – Vitalogy (1994)
: Primus – Sailing the Seas of Cheese (1991)
: Smashing Pumpkins – Mellon Collie and the Infinite Sadness (1995)
: Stone Temple Pilots – Purple (1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