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NEWS

닐 영(Neil Young), 두 가지 방식으로 신곡을 녹음한 신작 [Storyone] 11월 4일 발매

asdfs_custom-e75498e2d5928e5878c3322436edaed2a0dc11d1-s40-c85

올해 초 잭 화이트(Jack White)의 레코딩 스튜디오에서 작업한 [A Letter Home]이라는 로우 파이 커버 앨범을 이미 발표한 바 있는 포크 록계의 관록의 싱어송라이터 닐 영(Neil Young)이 올해가 다 가기도 전에 또 새 앨범과 함께 돌아온다. 흥미롭게도 이번에는 신곡 10곡을 솔로 어쿠스틱 버전들과 오케스트라 협연 버전/밴드 버전/재즈 빅 밴드 버전들로 각각 레코딩해 2장의 CD에 각각 나눠담았다. 흥미로운 것은 그는 지난 9월 빌보드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오케스트라와의 녹음을 한 대의 마이크를 사용해 모노 방식으로 녹음하고 싶다고 밝힌 바가 있다. “저는 우리가 정말 (녹음하는) 순간에 일어난 것들을, 하나의 관점이자 뮤지션은 한 발짝 멀리 떨어진 시점에서 녹음할 수 있는 것과 같은 방식을 원합니다. 정말 과거에 행해졌던 방식대로 말이죠. 저에겐 이게 하나의 도전이며, 그렇게 녹음된 소리는 정말 믿을 수 없을 만큼 멋지죠. 다른 어떤 방식으로도 들을 수 없을 소리랍니다. 그래서 전 그런 녹음 방식에 푹 빠져있어요.” 과연 그의 소원이 잘 반영되었는지, 사운드클라우드에 올라온 92인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합세한 친환경운동 노래 “Who’s Gonna Stand Up?”를 미리 감상해보자. 닐 영의 신작 [Storyone]은 오는 11월 4일 미국 시장에 공개된다. (한국에는 언제쯤 음원이 공개될까요?)

# 조만간 그의 신보에 대한 리뷰도 비굿웹 매거진을 통해 소개하겠습니다. 

# 앨범 속 선공개곡  “Who’s Gonna Stand Up?” 듣기 (Soundcloud)

[Track Listing]

Disc: 1
1. Plastic Flowers (Solo)
2. Who’s Gonna Stand Up? (Solo)
3. I Want To Drive My Car (Solo)
4. Glimmer (Solo)
5. Say Hello To Chicago (Solo)
6. Tumbleweed (Solo)
7. Like You Used To Do (Solo)
8. I’m Glad I Found You (Solo)
9. When I Watch You Sleeping (Solo)
10. All Those Dreams (Solo)

Disc: 2
1. Plastic Flowers (Orchestral)
2. Who’s Gonna Stand Up? (Orchestral)
3. I Want To Drive My Car (Band)
4. Glimmer (Orchestral)
5. Say Hello To Chicago (Big Band)
6. Tumbleweed (Orchestral)
7. Like You Used To Do (Band)
8. I’m Glad I Found You (Orchestral)
9. When I Watch You Sleeping (Orchestral)
10. All Those Dreams (Orchestral)

# NPR.com 제공 First Listen으로 전곡 듣기 링크

Emerson, Lake & Palmer의 초기 정규 앨범 6장, 새롭게 국내 디지털 음원 배급 개시

2367219733179652

2367445963328717

예스(Yes), 킹 크림슨(King Crimson) 등과 함께 1970년대 서구 프로그레시브 록의 대표적 밴드로 명성을 얻었던 록 트리오 에머슨, 레이크 앤 팔머(Emerson, Lake & Palmer)의 초기 정규 앨범 6장이 국내에 리마스터링 된 디지털 음원으로 10월 29일부로 국내 음원 사이트에서 구매가 가능하게 되었다. 그룹 나이스(Nice)를 시작으로 하몬드 오르간, 그리고 무그 신시사이저 활용에 독보적 재능을 보였던 건반연주자 키스 에머슨(Keith Emerson), 킹 크림슨의 1집 [In the Court of the Crimson King]에서 국내 팬들이 좋아하는 명곡 “Epitaph”를 노래했던 주인공이자 베이시스트로 활약했던 그렉 레이크(Greg Lake), 그리고 아서 브라운(Arthur Brown)의 밴드와 아토믹 루스터(Atomic Rooster) 등에서 활약했던 드러머 칼 파머(Carl Palmer – 현재 아시아(Asia)에서 활동중)가 만나 결성된 이 프로그레시브 록의 슈퍼밴드는 1970년 데뷔하여 1979년까지의 첫 활동기간, 그리고 1991년부터 1998년까지의 재결합 활동을 통해서 총 9장의 정규 앨범과 여러 라이브 앨범들을 발표했다. 한편, 해체기였던 1980년대에는 칼 파머 대신 헤비 드러머 코지 파웰(Cozy Powell)을 영입해 ‘Emerson, Lake & Powell’이란 프로젝트 앨범을 내놓기도 했고, 그렉 레이크 대신 로버트 베리(Robert Berry)를 영입해 쓰리(3)라는 그룹명으로 앨범을 발표한 적도 있었다.

이번에 일본 빅터 엔터테인먼트(Victor Ent.)에서 라이센싱을 받아 국내에는 제이박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배급되는 총 6장의 앨범들은 1집 셀프타이틀 앨범(1970)부터 [Works vol.1](1977)까지의 정규 앨범 5장과 라이브 앨범이자 무소로그스키(Mussorgsky)의 클래식 악곡을 기반으로 자신들의 작품을 추가해 공연으로 대중에게 처음 선보였던 실황을 녹음한 첫 라이브 앨범 [Pictures at an Exhibition](1971)이다. 클래식적인 악곡과 재즈의 즉흥연주의 미학, 그와함께 그렉 레이크의 서정적인 보컬과 멜로디 제조능력이 조화를 이뤘던 이들의 화려한 1970년대의 유산들은 과거 1990년대에 CD로 소개된 적이 있었고, 2000년대 말에 이 중 2장은 딜럭스 에디션 재발매로 공개된 적도 있었지만, 지금 현재 대부분이 절판 상태라 구하기가 쉽지 않다. 다행히 올해 7월 일본 내에서는 HQCD/페이퍼 슬리브 형식으로 1970년대의 전작 재발매가 이뤄졌었고, 해외 시장에서는 아이튠스에서도 음원 판매가 개시되었다. 한국에선 그간 음원 사이트에 올라왔던 음원들은 배급이 중단되었고, 이번 새 음원으로 교체 배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음반들 속에서는 데뷔앨범 속의 12분짜리 대곡 “Take A Peeble”, “Knife-Edge”, “Toccata”, “Karn Evil 9” 등과 같은 드라마틱한 프로그레시브 록 연주의 진수를 선보이는 명곡들은 물론 “Lucky Man”, “From the Beginning”, “The Sage”, “Still… You Turn Me On” 과 같 은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발라드 소품들까 지 이들 음악의 양면적 매력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김성환)